김경수 “오사카 총영사 추천했지만 청와대서 거절”

[헤럴드경제=채상우 기자]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 김경수 의원은 16일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 김모(필명 ‘드루킹’) 씨로부터 일본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청탁받아 청와대에 추천했지만 수용되지 않았다고 밝혔다.
Source: Local News






Comments are Closed