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이상한’ 아영 시어머니의 일방적 소통방식

-“10년간 나를 알았으니까 내 기준에 맞춰라” [헤럴드경제=서병기 선임기자]“어머니가 내 공을 모르는 것 같다고 해야 하나. 그게 섭섭하다. 다 아들 덕이라고 생각하니까. 제 공은 생각안하고.”7일 방송된 MBC
Source: Sports






Comments are Closed